유통시장이 격변을 거듭하고 있다. 백화점 할인점 TV홈쇼핑 등 대형 온.오프라인 업체들이 그 선두에 서 있다. 이 과정에서 화두로 떠오르는 것은 "과점화"와 "생존"이다. 각 업체가 경쟁적으로 몸집 불리기에 나서고 있는 만큼 조만간 포화상태에 도달할 것이란 우려 때문이다. 그런 한편에서는 할인점들이 빠른 속도로 점포를 늘려 나가 수년내 백화점을 시장 규모면에서 압도할 전망이다. 백화점은 롯데 현대 신세계 등 빅3 국내업체가 서울과 지방을 평정하는 형태로, 할인점은 이마트 마그넷 홈플러스 까르푸 등 국내외 업체들중 일부가 전국을 분할하는 모양새를 띨 것으로 전문가들은 전망하고 있다. 시장 내부 상황보다 업계에 더 큰 영향을 미칠 변수도 있다. 일본과 같은 장기불황이 닥치느냐의 여부다. 거기다 저금리가 일상화되면 외부 환경의 변화로 유통시장 내부는 격변의 소용돌이에 휩싸일 것으로 예상된다. 과점화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중소 유통업체들도 살아남기 위해 눈물겨운 사투를 벌여야할 것으로 예상된다. 공존공생은 더이상 기대하기 어렵다. 거대 공룡업체들의 틈새를 비집고 중소업체중 어느 업체가,어떤 형태로 살아남을 지 관심거리다. 오프라인 점포들이 사활을 건 싸움을 하는 한편으로 TV홈쇼핑 인터넷쇼핑몰 등이 형성한 온라인 유통시장은 꾸준히 몸집 불리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백화점 =불경기와 소비침체가 오랫동안 계속될 경우 백화점들은 심각한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98년과 99년 IMF 환란의 파고를 대형 백화점들이 무난히 넘길 수 있었던 것은 고소득층은 물론 금융소득자들이 매장에서 돈을 뿌려준 덕분이었다. 그러나 저금리 상태가 장기간 이어질 경우 돈을 굴려 소비하는 이자소득자들도 허리띠를 졸라매는 수 밖에 없다. 부동산 시장도 가격 상승기조가 장기간 계속되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증시 역시 바닥에서 헤어나질 못하고 있다. 웬만한 자산가 외에는 함부로 소비지출을 늘릴 수 없다는 결론이 도출된다. 이같은 안팎의 환경을 고려하면 시장 전체로 봐서 백화점이 할인점에 밀리는 것은 물론이고 상당부분 몸집을 줄여야 하는 상황이 짧은 시간 안에 닥칠지도 모른다. 국내 빅3 백화점들도 이를 염두에 두고 최근에는 출점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문 경영인 체제가 뿌리내린 신세계 현대 등은 더욱 그렇다. 점포 늘리기에 가장 적극적인 것은 롯데다. 오너가 보유한 막강한 자본력을 배경으로 우리나라 전역 1등점을 부르짖고 있는 까닭이다. 백화점들의 생존전략은 전반적으로 대동소이한 편이다. 대형 백화점들은 매장의 고급화와 다점포화, 중견 백화점들은 전문화와 연계 마케팅 등에 힘을 쏟고 있다. 사례를 보자. 롯데백화점은 지난해 본점 1층에 페라가모 프라다 불가리 등 해외명품 매장을 내느라고 수십개의 국내 브랜드 매장을 없앴다. 고급화가 그 명분으로 작용했다. 황금상권인 서울 강남지역에 위치한 현대와 갤러리아 백화점의 본점은 수입 명품 브랜드로 채워진지 오래다. 중견 및 지방백화점들은 대형 업체들의 이같은 전략에 맞서 전문화,차별화를 승부수로 띄우고 있다. 중소기업 전문 백화점을 내세웠던 행복한세상은 최근 가구.가전 매장을 대폭 확대, 대형 백화점들의 매장흐름에 거스르는 차별화 전략을 선보였다. 법정관리중인 미도파 뉴코아백화점 등은 대대적인 조직개편을 통해 재도약에 나섰다. 그랜드백화점은 할인점 그랜드마트와 연계해 가격 경쟁력에 승부를 걸고 있다. 이들 중견업체들은 수익성이 없는 점포는 과감하게 처분해 수익성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 불황에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할인점 =지난 93년 서울 도봉구 창동에서 조그맣게 선보인 할인점이 8년만에 유통시장의 주역으로 등장했다. 놀라운 변화다. 지난 60년대 이후 유통시장의 왕좌를 차지해 왔던 백화점의 지위를 마구 뒤흔드는 것도 바로 할인점이다. 오는 2003년에는 할인점 시장 규모가 백화점 시장 규모를 뛰어넘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할인점의 득세는 소비자들에게 가격파괴라는 신선한 선물을 안겨준데 가장 큰 원인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할인점의 상품구색과 질이 좋아지고 매장이 쾌적해진 것도 소비자들의 발길을 붙잡는 원인으로 지적된다. 신세계 유통산업연구소는 오는 2003년 전국 곳곳에 3백여개의 할인점이 들어서 총 20조6천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같은해 백화점은 총 19조1천억원의 매출에 그쳐 할인점에 추월당할 것이란 분석이다. 오는 2005년에는 할인점 시장규모는 29조원, 백화점은 20조원으로 격차가 더 벌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현대투자신탁증권 박진 연구위원도 "올해 할인점 시장이 백화점의 77%에 육박한 뒤 2003년께 최대 소매업태로 뛰어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할인점 점포늘리기 전략을 이끌어가는 국내계 이마트와 마그넷, 외국계 홈플러스 등은 저마다 2005년을 겨냥해 선두로 나서겠다고 기염을 토하고 있다. 이마트와 마그넷은 각각 85개, 홈플러스는 55개까지 점포를 늘리겠다는 계획이다. 3개 업체 모두 매출 10조원 고지를 달성한다는 목표다. 오는 2005년에는 매장면적 1천평이상 점포를 기준으로 전국에 모두 4백개 이상의 할인점이 영업할 것으로 추정된다(신세계 유통산업연구소). 포화상태에 이른다는 얘기다. 실제 이마트는 이같은 상황을 감안, 중국시장 추가 출점전략 마련에 나서고 있다. 현재 35호점을 낸 이마트는 연말까지 점포수가 모두 43개로 늘어난다. 내년에 오픈하는 11개 점포는 모두 공사중이다. 여기에다 부지를 확보한 곳이 11개이고 점포건설 인허가 신청을 한 곳이 5개 정도 된다. 따라서 점포 15개를 지을 땅만 확보하면 중장기 출점계획은 마무리되는 셈이다. 2003년부터 중국 상하이에 이마트를 추가 출점하겠다는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팽창의 와중에서 선두 이마트를 비롯, 2위 마그넷과 3위 까르푸, 4위 홈플러스 등이 뒤엉킨 한판 승부도 불꽃을 튀길 전망이다. 다수 업체가 공존하기 어려운 할인점시장의 특성 때문이다. 할인점 시장은 바야흐로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다. 홈쇼핑 =올들어 백화점 패션몰 재래시장 등 오프라인 매장과 달리 홈쇼핑의 대표격인 TV홈쇼핑 인터넷쇼핑몰은 불황속에서도 매출이 큰 폭으로 뛰고 있다. LG홈쇼핑과 CJ39쇼핑의 매출은 상반기중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가량 늘어났다. LG홈쇼핑은 영업 시작 6년 만인 올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CJ39쇼핑은 매달 판매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7월에는 6백20억원을 달성했다. TV홈쇼핑의 금년 시장 규모는 케이블TV 시청 가구 및 홈쇼핑 이용자의 급증에 힘입어 지난해보다 80% 가량 늘어나 1조8천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몰 롯데닷컴 인터파크 한솔CS클럽 등 인터넷 쇼핑몰 업체들의 매출 증가세는 더욱 두드러진다. 지난해 초 별도 법인으로 재출범한 롯데닷컴은 올 상반기에 전년 동기보다 6배 이상 늘어난 6백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인터파크는 같은 기간중 3백77억원의 매출을 올려 3백78% 증가했고 삼성몰은 1천1백36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30% 가량 늘어났다. 대형인터넷 쇼핑몰의 회원수는 3백만~4백만명에 이르고 있다. 이처럼 온라인 쇼핑시장이 급팽창하는 것은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데다 소비자들이 이용하기 편리하기 때문이다. 경기불황으로 주머니가 가벼워진 소비자들은 유통 단계를 줄여 오프라인 매장보다 싸게 상품을 공급하는 온라인 쇼핑몰을 많이 찾고 있다. 게다가 대기업들이 온라인 소핑몰 사업을 강화하면서 그동안 문제됐던 안전성 등 신뢰도도 크게 개선됐다.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질 것이란 예상의 근거가 되는 대목이다. 강창동.최인한 기자 cd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