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수입 자동차의 신규 등록이 지난해 상반기보다 배로 늘어났고, 특히 일본차는 8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6월 신규등록된 수입차는 4천664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2천350대에 비해 98.5%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등록대수(5천399대)의 86.4%에 달하는 것으로 지난 99년 연간등록대수(2천809대)의 1.7배. 국가별로는 일본차의 등록대수가 지난해 상반기 85대에서 올해 666대로 7.8배나 늘어 최고 신장세를 나타냈다. 올해 한국시장에 공식 진출한 도요타가 53대에서 459대로 8.6배 증가한 것을 비롯해 미쓰비시(8.8배), 마쓰다(8.5배), 닛산(6.6배), 혼다(4.6배) 등이 모두 큰 폭으로 늘어났다. 또 BMW.벤츠.아우디.폴크스바겐.포르셰 등 독일 브랜드의 등록이 1천132대에서 2천160대로 90.8%, 볼보.사브.스카니아 등 스웨덴 자동차의 등록이 268대에서 490대로 82.8% 각각 늘었다. 반면 미국의 제너럴모터스(GM).포드.크라이슬러는 589대에서 804대로 36.5% 증가하는데 그쳤으며 랜드로버.재규어 등 영국산과 푸조.르노.시트로엥 등 프랑스산의등록은 66.4%, 22.2% 감소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의영기자 keykey@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