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백화점 이마트 등 19개 대형 백화점과 할인점에 대해 공정거래위원회가 17일부터 일제조사에 착수한다.

안희원 공정위 경쟁국장은 16일 "최근 경기침체와 매출부진이 이어지면서 대형 유통업체들이 입점.납품 업체에 대해 각종 비용부담을 강요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며 조사에 착수한 배경을 설명했다.

공정위는 이를 위해 17일부터 20일간 이들 대형 유통업체와 1천여개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서면조사를 실시한 뒤,법 위반 혐의가 큰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내달 17일부터 현장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공정위는 대표적인 법 위반 행위로 <>대형유통업체들이 각종 행사때 납품업체에 협찬금과 판촉비용을 강요하는 행위 <>매입단가를 일방적으로 깎는 행위 <>판촉사원 파견을 강요해 백화점 업무에 종사시키는 행위 <>음식물 등 각종 재고품을 유통기간 직전에 반품하는 행위 <>상품권 구입강요 등을 들었다.

안 국장은 "서면조사 기간중 불공정행위를 자체 시정한 대형 유통업체는 법 위반 행위가 포착되도 시정조치를 내릴 때 참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사대상 업체는 롯데 현대 신세계 뉴코아 갤러리아(동양 포함) 그랜드 삼성플라자 한신코아 LG 대구 동아 등 11개 백화점과 이마트 마그넷 킴스클럽 농협하나로클럽 삼성홈플러스 월마트 LG마트 메가마켓 등 8개 할인점으로 지난해 매출액이 4천억원이 넘는 대형 업체들이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가 1월부터 7월말까지 거래한 내역에 대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까르푸는 지난 5월 공정위의 고발로 현재 검찰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만큼 이번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