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부는 21일 조선업체의 높은 재해율을 낮추기 위해 한국산업안전공단에 '조선업 재해예방 전문팀'을 구성, 재해예방 기술을 체계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노동부는 또 상시 근로자 50인 이상 조선업체 중 안전관리가 부실한 업체에 대해서는 9월말까지 재해예방을 위한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올들어 5건의 사망재해가 발생한 대우조선에 대해 안전보건 특별감독을 실시키로 했다.

김호진(金浩鎭)노동장관은 이날 오전 전경련 회관에서 열린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삼성중공업 등 7개 조선업체 대표들과의 조찬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의 조선업재해예방 강화대책을 밝히고 업체의 적극적인 노력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김장관은 "5월 현재 조선업 재해율은 0.61%로 재해자 수가 585명에 달해 전년도 같은 기간 보다 113명이나 증가했다"며 "재해증가는 노사갈등을 유발하는 등 노사관계에도 악영향을 미치는 만큼 재해예방을 위해 업체들이 적극적으로 노력하고 투자를 확대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장관은 이와 함께 "민주노총의 파업이 마무리돼 다행"이라며 참석자들에게 투명경영과 공정배분으로 근로자들의 신뢰를 높이고 현재 진행중인 임단협을 원만히 타결짓는 등 상생의 노사문화 정착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성한 기자 ofcours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