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이체방크는 한국이 민간은행을 중심으로 자금중개기능이 회복되고 있어 하반기 유동성위기 발생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21일 금융계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는 최근 '한국 투자전략' 보고서에서 정부의 은행 구조조정정책은 회사채시장 경색 등의 문제를 초래했지만 최근 은행의 자금중개기능이 회복되고 있으며 대다수 민간은행들이 자본금 확충 및 무수익여신 축소를 바탕으로 여신을 확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이체방크는 대외수요가 위축된 상황이지만 은행시스템의 기능회복으로 국내 수요 진작을 위한 통화.재정완화정책이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도이체방크는 또 정부의 4.4분기 회사채 만기연장대책, 회사채 신속인수제 도입 등의 대응책으로 유동성 위기가 발생할 가능성은 낮지만 기업구조조정 계획이 실패할 경우 회사채시장의 불안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진병태기자 jbt@yonhap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