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종합상사는 19일 모바일코드(M-CODE) 서비스콘텐츠의 저작권 관리를 위해 ㈜엔피아시스템즈와 콘텐츠 고유식별번호(D0I) 시스템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에는 불법 복제를 막는 디지털 콘텐츠 저작권 관리(DRM) 기능도 포함돼 있어 저작권 보호가 훨씬 수월하다고 현대상사는 덧붙였다. 현대상사 관계자는 "하반기중 모바일코드 서비스를 통해 제공하는 콘텐츠를 유료화하기 위해 이 시스템을 도입키로 했다"며 "콘텐츠 유료화로 100억원의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상사는 모바일코드 서비스 사업의 일본 진출을 추진중이며 내년 상반기까지는 합작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경수현기자 ev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