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이 생활이 된다는 것,생각만 해도 가슴 벅차요' 로모(lomo)는 러시아의 KGB연구소에서 개발한 35㎜ 기계식 자동카메라다. 처음엔 첩보용 카메라로 제작됐으나 유럽 예술가들 사이에서 사용되면서 대중화됐다. 외형은 세련되지 않지만 소박한 디자인과 금속재질의 묵직함을 갖추고 있고 크기가 호주머니에 쏙 들어갈 정도로 작다. 어떤 장소에서도 찍을 수 있으며 수제품이어서 특별한 가치를 느끼게 된다.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하게 느껴지는 로모를 즐기는 사람들이 세이클럽에 모였다. 바로 'I am lomographer'(www.sayclub.com/@lomo)다. 직장동호회로 지난 5월 개설해 아직 회원 수는 많지 않지만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디지털카메라 시대에 왜 하필 로모에 열광하느냐고 의아해하는 사람들도 많다. 그러나 로모는 일반카메라에서 느낄 수 없는 매력을 갖고 있다. 온라인에서는 로모의 역사,사용법 등을 소개하고 있다. 게시판에서는 사진관련기사 전시회 작가이야기 등을 다룬다. 회원들의 사진 실력을 보여 주는 '로모갤러리'에는 애완동물부터 전시회,영화 속 장면까지 1백여장의 사진이 실려 있다. 시간 날 때마다 로모를 들고 인사동거리,각종 전시회에 참여해 사진을 찍는다. 같은 것을 보면서도 다른 느낌의 사진이 나오는 게 재미있다. 이번 여름 좋은 추억을 담아 늦어도 가을에는 동호회 온라인 사진전을 개최할 계획이다. 마스터 윤세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