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신문사와 프랜차이즈경제인협회가 프랜차이즈 산업 발전을 위해 제정한 제1회 "프랜차이즈 우수 브랜드" 대회에서는 BHC(패스트푸드)가 대상인 산업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최우수 브랜드상은 롯데리아(패스트푸드)와 LG25(편의점)가 각각 수상했다. 우수 브랜드로는 굿모닝살로만치킨 등 업종별로 13개가 뽑혔다. 한국경제신문사는 학계 업계 언론계 등의 프랜차이즈 관련 전문가들로 심사위원회를 구성하고 본사부문과 가맹점 부문을 함께 평가해 수상 업체를 선정했다. --------------------------------------------------------------- < 이철우 대표 > 롯데리아는 지난 79년 국내에 처음으로 서구식 셀프 서비스를 기본으로 하는 프랜차이즈 패스트푸드점을 선보였다. 점포망은 연초 6백개를 돌파한 후 7월 현재 6백50개를 넘어 최대 패스트푸드점으로 자리잡았다. 롯데리아는 꾸준한 기술 혁신과 상품 개발을 통해 세계적 브랜드이자 경쟁사인 맥도날드 버거킹 등에 비해서도 앞서 나가고 있다. 롯데리아는 간편한 서양식 햄버거를 기본으로 한국적 맛을 조화시킨 다양한 토종 메뉴를 잇따라 개발해 소비자들을 붙잡고 있다. 지난해에는 패스트푸드 업계 최초로 품질과 서비스에 관한 국제인증인 ISO9001을 획득해 제품과 서비스의 우수성을 국제적으로 인정받기도 했다. 또 고객 만족을 위해 고객 클레임제도,모니터제도,슈퍼바이저 감독제도 등을 활용하고 있다. 080 소비자 신고 무료 전화와 인터넷 홈페이지(www.lotteria.com)를 통해 고객의 클레임을 발빠르게 처리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현재 롯데리아 매장중 가맹점 비율은 70%선에 달하고 있다. 회사측은 다점포화 전략을 계속 펼쳐 오는 2003년까지 전국에 1천호점 개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리아 가맹점을 열려면 가맹점비 인테리어비 설비비 등을 포함해 3억원(점포 임대료 제외)가량이 필요하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