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김종진(61)회장을 포함한 이 회사 임직원 등 12명을 태운 헬기가 추락해 김회장을 비롯한 8명이 사망하거나 실종되고 4명은 구조됐다. 5일 오전 11시40분께 경남 진해시 웅촌동 호미섬 앞 바다에서 대우조선 소속 미국제 시콜스키 12인승 헬기(조종사 강억수)가 추락, 김회장 등 6명이 숨지고 2명은 실종됐으며 나머지 4명은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 치료중이다. 이 헬기는 김해공항에서 거제 옥포로 가던 중 기상 악화로 부근에 있던 철탑에 부딪히면서 추락한 것으로 추정된다. 구조된 4명은 인근 진해시 용원동 삼성의원과 부산 동아대 부속병원으로 후송돼 치료중이며 사망자는 마산 삼성병원에 안치됐다. 이날 김회장 일행은 대우조선으로 업무차 가던 중 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탑승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사망.실종 ▲김종진(60.동국제강 회장) ▲김동현(55, " 전무) ▲김신기(54. " 상무) ▲이광진(53. " 부장) ▲정운락(41. " 과장) ▲이윤우(43.대우조선 차장) ▲정광식(55.대우조선 이사) ▲정재권(49.부기장) ◆부상 ▲강억수(49.기장) ▲김근섭(36.헬기 정비사) ▲신오균(41.대우조선 차장) ▲이석재(34.대우조선 대리) (진해=연합뉴스) 정학구기자 b940512@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