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사는 고객에게 1등석 항공권을 드립니다" BMW코리아는 아시아나항공과 업무제휴를 맺고 내년 6월말까지 차를 사는 고객에게 일등석으로 세계를 여행할 수 있는 마일리지를 제공한다고 3일 밝혔다. 3시리즈 구입시 14만마일,5시리즈는 18만마일,X5.M5는 23만마일,7시리즈 이상은 32만마일의 보너스가 각각 부여된다. BMW 관계자는 "서울-미국의 일등석 왕복여행시 9만마일,서울-유럽은 11만5천마일이 필요한 점 등을 감안하면 7시리즈를 구매할 경우 가족 4명이 일등석으로 미국을 다녀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BMW 구입 고객은 또 아시아나보너스클럽(ABC)의 골드카드 회원에 자동가입돼 각종 우대를 받게 된다. 김용준 기자 juny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