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는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상태인 기업의 회생이 원활해질 수 있도록 출자전환 등 채무조정이 금융기관에 의해 소신껏 이뤄지도록 뒷받침하는 등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일 워크아웃 기업 담당 임원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업구조조정 간담회를 열어 정부가 입안중인 기업구조조정특별법에 대해 논의하고 구조조정 대상기업의 회생 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키로 했다.

전경련은 우선 워크아웃 및 화의 기업의 조기 정상화를 위해서는 출자전환과 부채탕감 등 실질적인 채무조정방식이 금융기관에 의해 소신껏 이뤄지도록 뒷받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워크아웃 기업의 경우 정상화계획이 마련됐더라도 채권금융기관과의 의견조정과정에서 계획이 이행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채권단 협의 내용에 법적 구속력을 갖게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주채권은행이 반대은행의 채권을 원활히 인수할 수 있는 방안을 입법화하고 퇴출 또는 파산 금융기관도 채권금융기관간 협약을 준수토록 해 기업의 정상화계획이 일관성 있게 추진되도록 해야한다고 요청했다.

이와 함께 워크아웃이나 화의기업 중 상장기업은 구조조정기간에 2년 연속 자본을 잠식하더라도 상장이 폐지되지 않도록 증권거래법 적용의 예외를 인정, 자본시장을 통해 회생 또는 정리가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경련은 이밖에 부실징후기업 선정단계에서 기존의 이자보상배율, 제2금융권여신비중 등 기업 안정성을 위주로 따지는 지표 외에 영업수익전망, 성장성 등을 감안하는 종합적인 기준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김현준기자 ju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