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6일부터 노조가 파업을 벌이고 있는 여천NCC의 3개 공장 가동이 전면 중단될 경우 국내 석유화학업계 전체가 월 평균 5천500억원의 손실을 초래할 것으로 우려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유화제품 기초원료인 에틸린을 연간 120만t씩 생산, 국내 총수요의 약 4분의 1을 공급하고 있는 여천 NCC는 파업이 장기화되면서 현재 공장 가동률이 75%로 떨어져 벌써부터 이 회사로부터 원료를 공급받는 여천화학단지내 15개석유화학공장의 제품생산에 상당한 차질을 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천 NCC의 한 관계자는 "노조의 파업으로 3개공장이 완전 가동중단되면 우리회사 자체 손실 1천500억에다 인근 15개업체의 동반 피해 4천억이 보태져 월 5천500억원의 피해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1일로 파업 17일째를 맞고 있는 여천NCC는 현재 4개조 3교대 형식으로 가동하던공장에 관리직 엔지니어와 비조합원 등을 2교대로 비상투입, 공장을 가동하고 있으나 대체인력의 피로가 누적되면서 가동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회사 관계자는전했다.

회사는 그러나 1일 오전 9시를 기해 가동을 전면 중단키로 했던 1공장의 인력을총동원 2-3일 더 가동하기로 했으며 현재는 BTX 생산라인만이 가동을 중단한 상태다.

1공장의 연간 에틸렌 생산능력은 연간 45만t으로 하루만 가동을 멈춰도 약 23억원의 손실을 입게 된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여천NCC가 생산하는 에틸린은 인근 대림산업, 한화석유화학, 폴리미래, 금호석유화화학, 호남석유화학 등 15개 업체에 공급되고 있다.

한편 여천NCC 노사는 회사의 추가 이익에 따른 성과급 지급의 제도화, 직급간처우 불균형 해소 등의 문제를 둘러싸고 여전히 첨예하게 맞선 채 아무런 협상도 갖고 못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유택형 기자 apex20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