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에 이어 2연패를 노리는 LA 레이커스가 파죽의 4연승으로 챔피언결정전에 선착했다.

LA는 28일(한국시간) 홈코트에서 열린 미국프로농구(NBA) 서부컨퍼런스 결승전인 플레이오프 4강 4차전에서 샤킬 오닐(26점·10리바운드)과 코비 브라이언트(24점·11어시스트) 두 콤비의 활약에 힘입어 샌안토니오 스퍼스를 1백11 대 82로 대파했다.

7전4선승제의 컨퍼런스 결승을 4연승으로 마감한 LA는 지난해에 이어 서부컨퍼런스 왕좌에 오르며 챔피언결정전에 진출,2년 연속 정상을 노리게 됐다.

LA는 지난 91년에 이어 10년 만에 플레이오프 11연승 무패가도로 챔프전에 진출하는 기록을 세웠다.

정규시즌까지 포함하면 19연승으로 갈수록 위력을 더하고 있다는 평가다.

LA는 플레이오프 1,2회전에서 포틀랜드와 새크라멘토를 각각 3전승과 4전승으로 가볍게 제쳤었다.

LA는 이와 함께 7차전까지 접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되는 동부컨퍼런스 밀워키 벅스 대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간의 승자를 기다리는 여유까지 보너스로 챙기게 됐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