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코닝은 LCD(액정표시장치), PDP(플라즈마 디스플레이 패널), 유기EL 등 평판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인 `ITO 타깃''의 국산화에성공, 월 3t 규모로 양산에 들어간다고 15일 발표했다.

이 제품은 LCD, PDP, 유기EL 등 평판 디스플레이에 ITO(산화인듐주석) 막을 코팅해 전도성과 투명성을 확보해 주는 필수 소재이다.

이번 양산은 99년부터 일본 스미토모 금속광산(住友金屬鑛山.SMM)과의 전략적제휴를 통해 기술을 도입하면서 이뤄졌다.

삼성코닝은 이에따라 국내 평판디스플레이 업계에 ITO 타깃 제품을 공급하는 것을 물론 일본을 제외한 전 세계에 공급권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연간 1천억원의 수입 대체효과는 물론 업체들의 납기단축과 물류비용 절감,공동개발 등도 가능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했다.

삼성코닝은 이번 사업을 위해 모두 100억원을 투입한데 이어 단계적인 설비증설과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2004년까지 지속적인 투자를 계획하는 한편 반도체 코팅이가능한 금속 타깃으로의 사업확장도 추진중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1천억원 가량의 국내수요를 모두 우리 제품으로 대체하고 대만과 중국 등 해외시장에도 수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