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원메디칼(대표 채수경)은 손상된 뼈의 재생을 촉진시켜 주는 인조골(骨)재료를 개발했다.

이 회사는 김홍렬 경희대 한의학연구소 교수 및 서강문 강원대 수의학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골 재생 효과가 뛰어난 "칼슘 포스페이트 인조골"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골 대체물질은 현재 미국에서 사용되고 있는 "인산 칼슘 골 시멘트"에 조골(造骨)세포를 자극해 뼈 재생을 촉진하는 기능을 가진 폴리포스페이트라는 인(燐)중합체를 혼합한 것이다.

폴리포스페이트는 콜라 등 음료수뿐 아니라 위장약에도 사용되는 신진대사 활성물질로 이를 골대체제에 섞어 새로운 인조골 재료로 만들었다.

지금까지 골절치료나 인공관절수술 척추수술 등에는 죽은 사람의 뼈나 동물뼈,아크릴 합성물로 된 인조뼈 등을 대부분 외국에서 수입해 사용해왔다.

그러나 기존 물질은 가격이 비싼데다 광우병 전염병 등 감염 위험성이 높고 수술과정에서 다른 조직을 손상시키는 결점이 있었다.

반면 칼슘 포스페이트 인조골은 가격이 저렴한데다 개를 이용한 동물실험 결과 뼈 재생을 촉진하고 인체에 무해하며 생체적합성도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고 경원메디칼측은 설명했다.

(02)555-8696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