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원 출신 공기업 사장 2명이 특유의 친화력과 적극적인 활동으로 뛰어난 경영성적을 거두고 있어 눈길을 끈다.

화제의 주인공은 바로 13,14대 국회의원을 지낸 유인학 한국조폐공사 사장과 14,15대 의원을 지낸 김명규 한국가스공사 사장.

두 사람은 모두 요즘 시비의 대상이 되고 있는 낙하산 인사였다는 지적에 대해 경영실적을 보고 말하라고 반박한다.

한양대 교수로 재직했던 유 사장의 지역구는 전남 영암.장흥이었고 김 사장은 명보유통이란 회사를 경영하다 전남 광양에서 당선됐었다.

국회의원에 이어 앞서거니 뒤서거니 공기업 사장을 맡은 두사람의 경영활동이 주목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