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플렉스 벤처포트.

이는 서울 왕십리민자역사에 세워질 국내 최대규모의 벤처 인큐베이터다.

이 인큐베이터는 철도청이 비트컴퓨터와 공동으로 만든다.

비트플렉스(대표 조준래)란 회사를 설립,연건평 3만평의 역사중 1만평을 인큐베이터로 조성할 계획이다.

최근들어 이처럼 중소기업청이 아닌 철도청에서 벤처기업 지원에 발벗고 나섰다.

더욱이 철도청은 그동안 외국기업이나 대기업에서 구입해오던 물품들을 가능한한 국내 중소기업에서 사려고 애쓰기 시작했다.

올해 철도청이 구매할 철도관련 물품은 공사용역을 포함해 1조1천5백억원 규모.

이중 63%에 이르는 7천2백60억원 어치를 중소 벤처기업에서 조달키로 했다.

이미 1.4분기중에 2천5백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철도청의 벤처기업 사랑은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우수 중소기업을 선정해 이들이 개발한 정밀제품을 듬뿍 조달하고 있다.

샬롬엔지니어링(대표 김봉택)은 측정기수신장치등 특허품을 23억원어치 납품했다.

우진산전(대표 김영창)도 발전제동장치와 주변환장치등을 공급했다.

아이테크 디자인리미트 신성씨스템등도 이런 혜택을 입었다.

그러나 철도청의 이같은 중소기업지원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왜 특정기업에 우대혜택을 해주느냐는 견해다.

중소기업이든 대기업이든 반드시 공개경쟁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특히 선진국형 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선 미국식 공개입찰방식이 도입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때문에 협동조합을 통한 수의계약 규모를 줄여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결론이다.

이들의 주장으로 인해 잘 시행되던 중소기업제품 구매촉진법이 중소기업진흥법에 통폐합되고 말았다.

단체수의계약품목도 지난 98년 2백58개이던 것이 올해는 1백54개로 줄었다.

그렇지만 여기서 꼭 짚고 넘어가야 할 사항이 하나 있다.

미국에선 어떤 부문이든 공개경쟁을 한다는 시각은 잘못이다.

미국 중소기업법(Small Business Act)엔 "정부는 물품을 구매하거나 건설용역을 계약할 때 타당한 비율을 중소기업이 수주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라고 분명히 규정하고 있다.

중소기업 전용조달규정에선 10만달러이하의 계약은 자동적으로 중소기업제품을 구매토록 해놨다.

이밖에도 하청계약지원 프로그램(SAP)등 다양한 중소기업제품 우선구매제도를 갖고 있다.

미국에서도 권투를 할 땐 헤비급과 라이트급을 따로 나눠 경쟁하도록 해주고 있는 셈이다.

따라서 철도청의 벤처지원은 선진국형 정책임에 틀림이 없다.

이달들어 철도청은 벤처기업과 공동으로 철도사업 e비즈니스화에 나섰다.

열차안에 무선인터넷을 할수 있는 컴퓨터 설치를 확대, 사이버 트레인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곧 벤처기업이 만든 벤처열차를 타고 고향으로 갈수 있을 전망이다.

벤처지원면에선 중소기업청이 오히려 철도청으로부터 한수 배워야 할 시점이 아닌가 한다.

이치구 전문기자 rh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