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념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14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재계의 거듭된 규제완화 건의에 대해 "국민을 설득할 수 있는 논리와 그동안 (재계가) 많이 변했다는 증거를 제시하라"고 주문했다.

진 부총리는 이날 "합리적이고 근거 있는 요구는 "기업 경쟁력 강화"라는 원칙에 벗어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출자총액 제한제도는 문어발식 확장을 지양하고 핵심부문에 집중하기 위해 지난 98년 정부와 재계가 합의해 도입한 제도"라며 "재계가 이 제도의 철폐 또는 완화를 요구하려면 그동안 이 목표가 얼마나 달성됐는지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16일 정.재계 간담회에서 재계의 의견을 청취한 뒤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가급적 이달 안에 수용여부를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인식 기자 sskis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