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반도체의 외자유치 윤곽이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해외주식예탁증서(GDR) 10억달러중 2억달러를 인수할 곳이 잠정 결정됐고 기존 대주주지분(구주 19.2%) 매각협상도 진전이 이뤄진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남게 된 GDR 8억달러와 하이일드본드 3억7천만달러의 매각절차도 가속도가 붙어 총 1조8천억원의 외자유치가 6월중 완료될 예상이다.

하이닉스의 주채권은행인 외환은행의 김경림 행장은 14일 "외자유치 주간사인 살로먼스미스바니(SSB)가 GDR 2억달러 인수약속을 받았다"고 말했다.

나머지 8억달러의 GDR 일반공모도 순조롭게 진행될 것으로 그는 전망했다.

SSB는 그동안 "2억달러어치의 투자자만 결정되면 나머지 일반공모는 상당히 쉽게 성사될 것"이라고 자신해 왔다.

김 행장은 그러나 GDR 2억달러를 인수하는 투자자가 누구인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관심사는 GDR 2억달러를 인수하는 투자자가 기존 대주주 지분도 함께 인수할 것이냐 여부다.

전인백 하이닉스반도체 부사장은 최근 "GDR 2억달러를 인수하는 곳에서 구주도 함께 사들여 최대주주가 될 공산이 크다"고 말했었다.

그러나 GDR 2억달러와 구주 19.2%에 대한 일괄 매각구도는 다소 바뀐 것으로 보인다.

김 행장은 "당초 GDR 2억달러와 구주를 함께 매각하는 걸 추진했으나 꼭 그렇게 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하이닉스반도체는 GDR 발행과 별개로 기존 대주주 지분매각을 놓고 뉴브리지 등 미국계 펀드 3곳과 협상중이다.

구주를 인수하는 미국계 투자자는 GDR를 일부 인수할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쨌든 구주 19.2%를 인수하는 투자자는 앞으로 하이닉스의 새로운 최대주주가 된다.

더구나 구주 인수 후 제3자 배정방식의 증자에 참여해 10∼20%의 지분을 추가로 확보하는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GDR 인수여부와 무관하게 경영권을 갖는 확실한 최대주주가 된다는 얘기다.

SSB와 하이닉스반도체는 이번 주말부터 GDR 8억달러에 대한 국내외 로드쇼(투자설명회)를 시작하기로 했다.

차병석 기자 chab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