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파워와 연비 등 제품 성능을 향상시킨 ''프로 트랙터''를 개발,15일부터 판매에 들어간다고 14일 밝혔다.

이 차종은 전자식 파워텍 엔진에 연비형 리어액슬과 공기저항을 줄이는 대형 와이드 범퍼를 적용,5% 정도 연비를 개선했다.

또 수입차인 스카니아보다 등판능력과 가속성능은 뛰어난 대신 값은 2천만원 가량 싼 것이 특징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15일부터 주요 도시 터미널 등을 순회하며 전시회 및 시승회를 열 계획이다.

가격은 △440프로 7천90만원 △410프로 6천6백90만원 △380프로 6천3백70만원이다.

김상철 기자 che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