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골퍼'' 줄리 잉크스터(41·미국)가 세계여자골프 랭킹 1위 애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카트리오나 매튜(영국)의 거센 추격을 따돌리고 미국 LPGA투어에서 올 시즌 첫승을 거뒀다.

한국의 박희정(21)과 한희원(23·휠라코리아)은 공동 29위를 기록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6위였던 잉크스터는 14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프랭클린 레전드클럽(파72)에서 열린 일렉트로룩스USA챔피언십(총상금 8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8개,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치며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백74타로 매튜를 1타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잉크스터는 시즌 첫승과 함께 지난해 10월 삼성월드챔피언십 이후 7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했다.

우승상금은 12만달러(약 1억5천만원).프로통산 26승째다.

시즌 6승을 노리던 소렌스탐은 17번홀에서 1.2m 버디퍼팅을 놓쳐 우승경쟁에 합류할 수 있는 기회를 잃은 뒤 이지홀인 18번홀(파5)에서도 티샷이 러프에 들어가는 바람에 가까스로 파에 그쳤다.

합계 12언더파 2백76타로 단독 3위.

한국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박희정과 한희원은 나란히 4언더파 2백84타를 기록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