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교적 실전 경험이 부족한 골퍼들은 드라이버 티샷 때 티잉그라운드(이하 티박스)를 활용하거나 목표지점을 선정하는 데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다.

코스의 모양이나 평소의 구질을 고려해 티박스에서 볼의 위치를 선정하고 목표지점을 정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중요한 일이다.

가령 슬라이스 구질의 골퍼가 티박스 중앙이나 왼쪽에서 페어웨이 중앙이나 오른쪽을 향해 티샷을 날린다면 오른쪽으로 OB가 될 확률이 높다.

따라서 티샷 전에 볼을 어떤 식으로 보내야겠다는 전략이 필요하다.

골퍼들이면 누구나 자신의 스윙특성에 맞는 구질이 있다.

특히 드라이버의 경우 로프트가 작고 볼에 접근하는 헤드스피드가 빠르기 때문에 스윙시 조그마한 실수로도 많은 사이드 스핀이 걸릴 확률이 높다.

골퍼들 대부분은 ''슬라이서''인데 볼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휘감기는 구질의 특성상 페어웨이 왼쪽 끝을 조준하고 티박스 오른쪽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티샷을 날려야 한다.

이럴 경우 볼이 직선으로 가도 왼쪽 페어웨이에 떨어지고 슬라이스가 돼도 오른쪽 페어웨이에 떨어질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훅을 내는 골퍼들의 경우는 슬라이서와는 반대로 티박스 왼쪽에서 페어웨이 오른쪽 끝을 조준하고 티샷하면 된다.

위와 같이 페어웨이의 양쪽 끝을 겨냥해 티샷할 위치를 정하는 문제는 그날 그날의 컨디션에 따라 구질이 일시적으로 변할 수도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라운드 전에 연습을 통해 전략을 세우는 게 좋다.

주의할 점은 셋업할 때 몸 전체가 목표지점을 향해 정렬돼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자칫 스탠스만 목표지점으로 오픈 또는 클로스해준 채 상체나 클럽페이스는 페어웨이 중앙을 향해 있다면 더 심한 슬라이스나 훅을 유발시키는 원인이 될 수도 있다.

TV에 나오는 투어프로들의 티샷 장면을 유심히 지켜보라.

그들은 코스의 휘어진 모양이나 본인들의 구질을 최대한 고려해 신중하게 티샷할 위치를 정한다.

별 생각없이 티박스에 올라가 페어웨이 중앙만을 향해 티샷을 날리는 많은 아마추어들이 본받아야 할 모습이다.

golfpaulkim@yahoo.com 인천 진명스포아트 헤드프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