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 관광객을 실어나르는 유람선 및 쾌속선운항 스케줄이 대폭 줄어들어 16~31일에는 5차례만 운항된다.

현대상선은 여행객이 늘어나지 않는 상황에서 운항효율을 높이기 위해이달 후반기(16~31일)에는 금강호 4차례, 설봉호 1차례 등 모두 5차례 운항하는 것으로 스케줄을 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당초 21편의 운항스케줄이 4분의 1 수준으로 격감한 것이며 이달 전반기(1~15일) 8편에 비해서도 3편이나 줄어든 것이다.

5월 후반기 금강산 운항스케줄은 16일과 22일, 25일, 28일 금강호가 동해에서 출발하고 쾌속선인 설봉호는 24일 속초를 떠나 금강산으로 향한다.

올 들어 금강산 관광객은 1월 6천472명, 2월 7천349명, 3월 1만443명, 4월 5천859명으로 지난해 1월 1만3천명, 2월 1만6천명, 3월 2만1천명, 4월 1만7천명에 비해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