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 벤츠를 수입, 판매하는 한성자동차는 14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뉴C클래스 `스포츠쿠페'' 발표회를 갖고 판매를 시작했다.

이 차종은 지난해 11월 국내 출시된 뉴C클래스의 쿠페 모델로, 벤츠의 중후하고 고급스런 세단 이미지에서 벗어나 해치백 스타일의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가장 젊은 벤츠''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지붕이 모두 유리로 만들어져 있고 선루프의 앞쪽 절반이 뒷방향으로 미끄러지면서 열리는 것이 특징으로, 열리는 면적이 다른 선루프에 비해 30% 정도 넓으며 안전을 위해 ABS와 ESP(전자식 주행 안정장치), 그리고 6개의 에어백을 장착했다.

뉴C200 컴프레서 모델에 장착되는 1천998cc 슈퍼차저 엔진이 장착돼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를 내는데 9.7초가 걸리고 최고속력은 시속 227km이다.

이 스포츠쿠페의 가격은 4천990만원(부가가치세 포함)이다.

한편 메르세데스 벤츠는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출시한 뉴C200K에 이은 뉴C180, 뉴C240 모델을 7월말께 잇따라 선보일 계획이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