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파워와 연비 등 제품성능을 개선한 `프로 트랙터''를 개발, 15일부터 시판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차종은 전자식 파워텍 엔진에 연비형 리어액슬과 공기저항을 줄이는 대형 와이드 범퍼를 적용, 5% 정도 연비를 개선했고 수입차인 스카니아 380 P보다 등판능력과 가속성능은 뛰어난 대신 값은 2천만원 싼 것이 특징이라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또 튜브레스 래디얼 타이어, 400 대형 알루미늄 연료탱크, 무선도어 잠금장치를 기본 적용하고 브레이크 라이닝의 두께를 늘리는 등 고객들의 요구사항을 가격을 올리지 않고 반영했다고 강조했다.

현대차는 선수금을 50% 이상 내면 보증인을 세울 필요가 없도록 하는 한편 15일부터 주요 도시 터미널 등을 순회하며 전시회 및 시승회를 열 계획이다.

가격은 *440프로 7천90만원 *410프로 6천690만원 *380프로 6천370만원.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