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사채업의 폐해를 막기 위한 ''금융이용자보호법''이 제정되고 있지만 앞서 빌린 돈은 이와 관계없이 갚아야 한다.

악덕 고리대금업자가 빌린 돈을 갚으려는 채무자의 자금상환을 회피하거나 도피 등으로 채무자가 제때 돈을 갚지 못할 경우 채무자는 채권자 주소지 관할법원에 공탁 제도를 활용할 수 있다.

금융감독원은 15일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사금융 이용자 유의방안을 발표했다.

금감원은 이와 함께 무보증 신용대출을 시행중인 25개 상호신용금고의 명단을 안내했다.

문의 금융감독원 비제도금융조사팀 (02)3786-8155~6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