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파크(대표 박창훈)는 FIFA 마케팅 대행사인 ISL로부터 ''2002 월드컵 공식 북마크분야 상품화권자''로 선정되어 상품화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으로 마케팅에 나섰다.

셀파크는 2002년 월드컵을 통해 책깔피의 일종인 북마크의 자체 브랜드들을 세계에 알리는 기회로 활용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계약을 바탕으로 해외 소비자 및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이 회사의 고유 브랜드인 ''북찌(bookzi)''를 홍보해 수출확대에 기여토록 할 방침이다.

북찌는 독특한 디자인을 활용한 책깔피로 팬시 문구 캐릭터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또 이 회사가 새로 개발한 광고매체 전문브랜드인 ''E마크''는 북마크에 인터넷 도메인 주소 및 브랜드 배너광고 등을 삽입한 것으로 인터넷사이트 홍보를 원하는 기업체들이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국내에서는 내년 신학기를 기점으로 전국의 초 중 고및 대학교에 광고가 삽입된 E마크를 무료로 보급,북마크를 광고 매체로 인식시키기로 했다.

접착식 북마크는 이미 특허를 얻었으며 일본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등에 수출되기 시작했다.

(02)821-3396

이치구 기자 rh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