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삼성이 아디다스컵 3연패를 달성했다.

수원은 13일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01 아디다스 조별리그컵 결승 2차전에서 용병 산드로가 전반 17분 선제골을 터뜨리면 경기의 주도권을 잡았다.

그러나 삼성은 후반 17분 마니치에게 동점골을 내줘 이날 경기를 1대1로 비겼다.

이로써 삼성은 결승전적 1승1무(1차전 2대0 승리)로 정상에 오르며 지난 99년이후 3년연속 우승컵을 지켰다.

우승상금은 5천만원.

수원은 결승1차전까지 7연승한 상승세를 이날도 탄탄하게 지켰다.

고종수와 산드로를 최전방에 내세운 수원의 골은 예상대로 고종수의 왼발에서 시작됐다.

전반 17분 고종수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기습적으로 찔러준 공을 산드로가 치고 들어가며 대각선으로 오른발슛,네트를 갈랐다.

이후 수원은 후반들어 거세게 밀고 들어오는 부산의 반격을 1점으로 막아냈다.

한편 이 대회 득점왕(상금 5백만원)은 7골을 기록한 김도훈(전북)이,어시스트왕(3백만원)은 5도움을 기록한 마니치가 각각 차지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13일 전적

수원 1 - 1 부산

득점=산드로(전반 17분,삼성) 마니치(후반 17분,부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