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프로축구(세리에 A)에서 활약하고 있는 안정환(페루자)이 한 경기에서 2골을 터뜨렸다.

안정환은 13일(한국시간) 새벽 우디네에서 열린 우디네세와의 리그 30차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넣으며 시즌 4호골을 기록했다.

안정환은 팀이 1대 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25분 제마리아의 오른쪽 센터링을 머리로 받아 넣어 2대 0을 만든 뒤 전반 종료 직전 브리자스와 2대 1패스를 주고 받으며 문전을 돌파,골키퍼까지 제치며 추가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페루자는 전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후반에만 우디네세에 3골을 허용,3대 3으로 비겼다.

안정환은 후반 32분 로비아티와 교체됐다.

한편 안정환은 이탈리아의 축구유선방송 텔레플러스가 수여하는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