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병을 앞둔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이 지난 1.4분기중 총 4천6백88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반면 조흥.신한.한미은행 등은 현대 계열사에 대한 대손충당금 부담으로 순이익이 줄어들었다.

13일 금융계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1.4분기 순이익이 2천4백5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2천42억원)에 비해 20.4% 늘어났다.

주택은행도 27.8% 늘어난 2천2백30억원의 순이익을 냈으며 제일은행은 9백82억원으로 20.7% 증가했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손실이 컸던 유가증권에서 큰 이익을 내 순이익 규모가 작년(3백60억원)의 2배가 넘는 7백24억원을 기록했다.

국책은행의 경우 산업은행은 작년 1.4분기 5백91억원의 적자에서 4백24억원의 순이익으로 돌아섰고 수출입은행은 지난해보다 2배 이상인 39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기업은행도 25.4% 늘어난 9백6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반면 현대 계열사에 대한 대손충당금 비율을 높인 은행은 작년 1.4분기에 비해 순이익이 감소했다.

조흥은행은 1.4분기중 2천1백75억원의 대손충당금을 쌓아 순이익 규모가 지난해 1천2백4억원에서 1백37억원으로 크게 줄었다.

신한은행은 9백51억원으로 작년 1천2백억원보다 20.7% 줄었고 한미은행은 4백57억원에서 4백49억원으로 소폭 줄었다.

박해영 기자 bon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