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에도 불구, 젊은 여자들과 동거하면서 왕성한 정력을 과시하고 있는 플레이보이 설립자 휴 헤프너는 12일 영화제가 개최되고 있는 프랑스 칸에서 여자친구들과 75회 생일을 자축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