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가루를 첨가한 술과 과자가 앞다퉈 출시되고 있지만 의학적 효능은 전혀 없는 것으로 지적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13일 최근 금가루를 묻힌(금박) 술이나 과자가 마치 건강 증진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알려져 있는데 대해 "금박은 소화나 흡수를 돕는 성분이 아니기 때문에 금박 섭취에 따른 건강상의 기능 향상을 기대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식약청 관계자는 "금박첨가 식품을 구입할 때 이런 사실을 충분히 이해하고 건강이나 질병과 관련된 광고가 나오더라도 현혹되지 말것"을 당부했다.

이 관계자는 또 금박첨가 식품이 마치 건강증진과 관련돼 있는 것처럼 금박 기능을 강조할 경우에는 허위 과대광고 행위로 간주,처벌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유병연 기자 yoob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