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은 지난해 총 1천6백58억원을 각종 사회공헌활동에 사용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99년의 8백36억원보다 98% 증가한 규모로 지난해 각 계열사가 올린 순이익의 약 2%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삼성 사회봉사단은 이같은 내용의 ''2000 삼성 사회공헌 활동 백서''를 최근 발간,투자총액 및 지원내용을 공개하고 홈페이지(http:love.samsung.co.kr)에도 전문을 게재키로 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