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들어 수입 수산물거래가 급감하고 있다.

13일 노량진수산시장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까지 거래된 수입수산물은 모두 80만2천7백32㎏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3백31만2백59㎏의 25%에도 못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금액으로 환산해도 지난달까지 63억4천만원으로 작년 96억7천만원의 3분의 2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그나마 올들어 어획량 부족 등으로 수산물 가격이 강세를 보여 거래량에 비해 거래 금액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월별로는 지난 1월 25만6백90㎏의 수입수산물이 거래된 이후 2월에는 24만2천7백24㎏이 거래됐지만 3월에는 10만3백78㎏으로 절반 이상 감소했다.

수산시장 관계자는 "지난해 납꽃게 파동 이후 수입 수산물에 대한 소비 심리가 얼어붙었다"며 "지난달부터 조금씩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에는 20만8천9백40㎏의 수입 수산물이 거래돼 전달보다 두배 가량 늘어 회복세를 보였다.

한편 작년 8월 납꽃게 파동 이후 수입 수산물은 9월에 97만7천4백60㎏이 거래됐지만 10월 78만8천6백90㎏,11월 49만3천9백72㎏등 하향 곡선을 그렸다.

송종현 기자 screa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