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이 개발한 먹는 항암제 "오락솔"(성분명 파클리탁셀)이 그동안의 문제점이었던 낮은 흡수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회사는 서울대병원에서 정상쥐를 이용해 동물실험한 결과 위장관에서 1% 미만이었던 이 약의 흡수율이 제형개선에 힘입어 33.4%로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파클리탁셀은 난소암 등에 우수한 항암효과를 내고 부작용이 적지만 난용성이라 소화기관에서 흡수되지 않아 주사제로만 쓰이고 있다.

새로운 제형은 파클리탁셀을 미세한 입자 형태인 마이크로 에멀전 상태로 만든후 인단(燐端)당단백을 억제하는 물질을 붙여 소화기관의 내벽에서 잘 흡수되도록 유도했다.

인단 당단백은 암세포에 높은 밀도로 존재하며 사람의 소화기 내벽에서 배수펌프처럼 파클리탁셀이 흡수되지 못하도록 방해하는 물질이다.

한미가 도입한 인단 당단백 억제제 "KR-30031"는 인단 당단백과 유사한 유도체로 서로 경쟁하면서 인단 당단백을 무력화시키는 것으로 밝혀졌다.

파클리탁셀이 하루 1~3회 복용하는 캅셀제로 상품화될 경우 입원해서 수일동안 주사치료를 받아야 하는 암환자의 불편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종호 기자 rumb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