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정유는 서울 학동로 주유소를 포함한 전국 30여곳의 주유소에 자동차 경정비 체인망인 ''오일뱅크 플러스''를 오픈하고 5월1일부터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간다고 29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경정비 체인점인 ''오일뱅크 플러스''를 인적.물적 서비스 체계를 갖춘 전국적인 경정비 네트워크로 육성, 연말까지 200여개의 체인망을 확보할 방침이다.

현대정유는 일괄적인 부품 구매시스템을 통해 차량의 순정부품과 각종 용품 등을 시중보다 10~20% 가량 저렴한 가격으로 고객들에게 공급하고 정비 단가도 객관화해 표준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오일뱅크 플러스''의 다기능화 차원에서 자동차 보험업무, 중고차 매매 사업, 이동통신 대리점 사업 등과도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

현대정유는 이번 ''오일뱅크 플러스'' 오픈을 기념해 오는 6월30일까지 차량 경정비 고객을 대상으로 최고 1억원까지 보상해 주는 상해보험 무료가입 혜택 및 정비가격 할인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오일뱅크 보너스카드 회원이 경정비 서비스를 받을 경우 1천원당 20포인트의 특별 보너스 포인트도 제공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