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자동차는 자동차의 고장원인을 정확하고 빠르게 진단,한단계 높아진 정비서비스를 제공하는 차세대 지능형차량정비 시스템 "하이 디에스(HI DS, Human Intelligent Diagnostic System)"를 개발,전국 43개 직영사업소에서 운용에 들어간다고 29일 밝혔다.

현대.기아차가 자동차 진단시스템 전문 벤처기업 지아이티와 함께 2년간 40억원을 들여 개발한 이 시스템은 장비조작이 쉬워 정비사의 기술수준과 관계없이 컴퓨터가 안내하는 작업절차에 따라 고장원인을 찾아내 필요한 정비를 하는 종합 자동차진단 시스템이다.

특히 정상차와 고장차의 차이를 컴퓨터 화면 등을 통해 직접 확인,정비사와 고객이 서로 믿을 수 있는 객관적인 정비가 가능해짐으로써 정비사의 지식이나 경험에의존하던 기존 정비방법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현대.기아차측은 내다봤다.

또 프로그램이 웹(WEB) 기반으로 설계돼 정비사는 작업에 필요한 기술정보나 회로도 등을 인터넷으로 실시간 제공받고 전문가와 통신을 통한 원격진단과 조치도 가능할 뿐 아니라 전국 AS현장에서 일어나는 차량 고장의 원인 및 현상에 대한 분석과데이터 전송도 동시에 이뤄진다고 덧붙였다.

현대.기아차는 이 시스템을 정비협력업체에도 보급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