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평가회사 S&P가 신한은행 신용등급을 기존 ''투기등급''에서 ''투자등급''으로 상향조정했다.

20일 신한은행은 "S&P가 외화장기부채는 BB+에서 BBB-로, 외화단기부채는 B에서 A3로 상향조정했고, 후순위채권도 BB-에서 BB+로 올렸다"고 말했다.

S&P가 IMF이후 국내 민간은행 신용등급을 투자등급으로 매기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유용석기자 ja-j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