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자동차 업계의 이익을 대변하는 한국자동차공업협회(회장 김수중.金守中)가 최근 오히려 수입 자동차 옹호에 적극 나서 논란이일고 있다.

자동차공업협회는 20일 각 언론사에 회장 명의의 공문을 보내 "최근 주요국과의심한 교역불균형으로 인해 통상마찰 압력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언론에서 수입차를 이른바 ''사치성 소비재''로 별도 분류, 집중 보도함으로써 통상관계에 악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며 "앞으로 사치성 소비재라는 용어사용은 물론 이런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수입 자동차의 국내 판매는 지난해 5천400대로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그 절대물량은 아직 미미한 수준에 불과하며 국산 자동차 수출 확대를 위해 어느 정도 외산차수입은 불가피한 실정이라고 협회측은 설명했다.

협회 관계자는 "미국, 유럽연합(EU) 등이 한국에 대한 자동차 통상 압력의 수위를 높이면서 ''관세청이 수입차를 내구성 소비재로 나누고, 언론은 이를 사치성 소비재로 보도, 소비자 인식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강조하기 때문에 긁어 부스럼을만들지 말자는 차원에서 협조를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협회는 앞서 지난 9일 진념 부총리가 "자동차 수입문제가 한미간 통상마찰로 비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현대차가 외제차를 수입해 택시회사에 임대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고 밝히자 "자동차 수출입 불균형을 감안하면 통상마찰 완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자동차 산업을 보호하고 업계 이익을 대변해야 할 협회가 구태여 나서서 수입차 업체들이나 한국에 자동차를 수출하는 국가가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은 협회의 존재 이유를 무색케 하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한국경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