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건용 산업은행 총재는 대우차 매각과 관련,"GM이 예비 실사자료를 바탕으로 향후 사업계획에 대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으며 노사문제 및 인수에 따른 세제지원 등 주요 현안도 대우차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재는 19일 국회 재정경제위에 출석,업무보고를 통해 "GM이 사업계획의 작성과 현안사항에 대한 검토를 끝내게 되면 인수조건을 제시하는 등 협상이 본격화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매각실패시 대책을 묻는 의원들의 질문에 "GM과의 매각협상이 원활치 않을 경우 비상계획도 강구하고 있다"며 "그러나 현재 협상이 진행중이므로 구체적인 대응 방식에 대해서는 답변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대우차 매각시 채권은행 손실 최소화 측면에서도 최대한 값을 많이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재창·장진모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