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9일 대우자동차 협력업체이자 국내 최대의 자동차 부품회사인 한국델파이에 7백억원 규모의 긴급자금을 지원해 주기로 했다.

재정경제부와 산업자원부는 이날 오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경제상황점검대책회의"에서 이 회사에 대해 오는 25일 도래하는 무역어음 300억원의 만기를 연장하고 내달 25일 돌아오는 회사채 3백억원을 차환 발행하는 방법으로 모두 6백억원의 자금을 채권단과 협의해 융통해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대우차의 최대 협력업체인 이 회사가 부도날 경우 대우차의 가동중단과 다수 협력업체의 연쇄 도산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회의에서는 또 재경부가 환율을 포함한 거시경제동향을 보고했고 산자부는 수출입 및 무역수지 동향을,금융감독위는 기업자금사정 활성화 등 금융안정화대책을 각각 보고했다.

이어 각 부분별 쟁점에 대한 자유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회의에는 당에서 이해찬 정책위 의장과 강운태 제2정조위원장,정무위 재경위 소속 의원들이 참석했고 정부에서는 재경부 김진표 차관과 금감위 유지창 부위원장이 참석했다.

재계에서는 전경련 정태승 전무,중소기협중앙회 이중구 부회장,무역협회 한영수 전무,서울보증보험 박해춘 사장이 자리를 함께했고 안충영 중앙대 교수와 KDI전홍택 부원장,금융연구원 최홍식 부원장도 참석했다.

이재창 기자 lee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