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필립스LCD가 TV용 TFT-LCD(초박막액정표시장치) 시장에 대한 공략을 강화키로 하고 신제품 출시와 대대적인 마케팅을 펼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회사는 이를 위해 최근 모니터 및 TV 겸용 15.1인치 제품과 디지털 아날로그방송 겸용 20.1인치 제품,와이드 화면의 22인치 제품의 양산에 착수한 데 이어 HD(고선명)급 디지털TV용 29인치 제품을 개발했다.

또 LCD TV시장을 이끌 것으로 기대되는 15인치 제품을 보강하기 위해 TV전용 15.1인치 제품을 연내에 출시키로 했다.

20∼30인치급 대형 제품도 개발,차량용에서부터 휴대용 프리미엄형 등 다양한 제품군을 형성해 시장선점에 나설 계획이다.

이 회사는 이와 함께 세계 유수 TV생산 업체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추진하고 제품 설명회도 개최,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전개키로 했다.

시장조사기관인 디스플레이서치에 따르면 TV용 TFT-LCD(10.4인치 이상)의 올해 시장 규모는 지난해보다 3백29% 증가한 82만대 규모로 추산된다.

또 내년 1백80만대에서 2005년에는 7백40만대로 늘어나는 등 앞으로 4년간 매년 73%의 고속 성장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