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이 수출 총력 체제에 돌입했다.

19일 삼성물산은 지역별 수출전략을 마련하고 배종렬 사장을 비롯한 최고 경영진들이 해외 현지출장을 통한 수출독려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배종렬 사장은 카자흐스탄의 카작무스 동제련소와 루마니아 오텔리녹스 공장에 들러 직원들을 격려하고 동구권과의 교역 확대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지난 18일 출국했다.

다음달 중순엔 홍콩 및 중국을 방문,정.재계 인사들을 만나 대중국 비즈니스 협조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정우택 상사부문 사장은 27일 중국 상하이에서 "중국지역 전략회의"를 주재,물류사업 확대 및 자원개발 사업 등 중국의 세계무역기구(WTO) 가입에 대비한 전략을 논의한다.

이어 30일 싱가포르에서는 "동남아지역 전략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지역전략회의가 사장 주재로 열리기는 국제통화기금(IMF)위기가 닥친 지난 97년 말 이후 처음"이라고 말했다.

현명관 회장도 앙골라 등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컨트리 마케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내달 2일부터 독일 코메르츠 방크와 영국 스탠더드 차터드 등을 방문,협력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삼성물산은 또 중국 동구권 아프리카 등에 대한 수출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최근 화학전문가 4명을 중국에 장기 출장자로 파견했다.

아울러 프랑크푸르트 법인과 아프리카 지역 주재원을 늘리고 본사 지원조직으로 아프리카.동구.중국 데스크를 신설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올해 수출목표 2백80억달러를 달성하기 위해 강점분야인 화학 비철금속 정보통신 부문에 경영자원을 집중하는 동시에 중국 중앙아시아 아프리카 등에서 벌이는 컨트리 마케팅도 한층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삼성물산의 지난 1.4분기 수출실적은 54억달러에 그쳤다.

강동균 기자 kd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