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테크윈은 광케이블의 핵심 부품인 페롤을 찍어낼 때 필요한 사출 금형(제작틀)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페롤은 광케이블을 연결할 때 쓰이는 부품으로 현재 일본에서 전량 수입되고 있다.

삼성테크윈은 이 제품을 수입제품 가격인 7천만∼1억원보다 낮은 5천만원대에 판매할 계획이다.

삼성테크윈은 이번 제품 개발로 연간 1백50억원의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테크윈은 이 제품 판매로 올해 30억원,그리고 2005년까지 총 5백억원의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정지영 기자 c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