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등에 들어가는 자바 플랫폼을 개발하는 회사인 XCE(대표 김주혁)는 산업은행과 일본 히카리통신캐피털로부터 26억원의 자금을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김주혁 사장은 "자금 유치는 자체 개발한 모바일 디바이스용 자바플랫폼 기술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031)609-5820

이성태 기자 ste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