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네트워크(대표 권성문)는 기업공개지원팀을 만들고 내달부터 활동에 들어간다고 19일 발표했다.

이 팀은 컨설팅을 비롯해 외부 기관과의 관계 강화,업무데이터베이스 구축 등 총괄적인 기업공개 지원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KTB네트워크는 투자업체 중 43개를 연내 코스닥에 등록시키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현재 14개 업체가 등록 및 예비심사를 청구해 놓고 있다.

이성태 기자 ste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