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는 처음부터 끝까지 숫자로 돼있다.

아마추어들이 새겨들을 만한 레슨이나 교훈중에서도 숫자와 연관된 것이 많다.


* 17인치룰 :퍼팅할때 볼이 홀을 17인치(약 43cm) 지날 정도의 세기로 쳐주라는 얘기.

그래야 홀인확률이 가장 높다고 한다.


* 3분의 2룰 :그린 주변에서 웨지나 쇼트아이언을 들고 짧은 어프로치샷을 할때 전체 거리가 5라면 "떠가는 거리"를 3, "굴러가는 거리"를 2로 보라는 얘기.


* 4인치 룰 :퍼팅라인이 곡선일 경우 브레이크가 4인치(약 10cm) 이내면 홀 바깥쪽을 겨냥하라는 얘기다.

"프로사이드"를 너무 감안해 퍼팅을 실패하는데 대한 교훈이다.


* 70%룰 :볼이 트러블에 빠져 리커버리샷을 해야 할 판이다.

이때 자신이 생각해 보아 열번중 일곱번은 성공할수 있다는 확신이 들 경우에만 리커버리샷을 시도하라는 얘기다.


* 43% :전체 스코어에서 퍼팅이 차지하는 비중이 평균 이렇다.

따라서 연습도 퍼팅에 최우선 순위를 두어야 한다.


* 3 L''s :골프스윙을 할때 세번 "L자"를 형성해야 좋은 폼이 된다는 것.

백스윙 중간 시점, 백스윙 톱 시점, 임팩트 직전 팔과 클럽이 이루는 각도는 90도가 돼야 한다.


* 스리 히트 :쇼트퍼팅 연습을 할때 권장되는 방법.

처음엔 홀 왼쪽, 그 다음엔 홀 오른쪽 가장자리를 겨냥한뒤 맨 마지막으로 홀 중앙을 겨냥해 연습하라는 것이다.

이러면 퍼팅의 정확성이 높아진다고 한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