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는 아마추어의 반면교사다.

그들의 일거수일투족에서 한 가지라도 배울 점이 있다면 그 역시 스코어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다.

프로와 아마추어골퍼들간에 차이가 있는 것들을 정리해 보았다.


<> 플레이전 준비 :티오프시각에 임박해 도착하는 프로는 없다.

그 반면 연습스윙 한번 안하고, 연습그린에 올라가보지도 않고 첫홀 티샷을 날리는 아마추어는 많다.

결과는 뻔하다.


<> 얼라인먼트 :프로는 샷을 할때 헤드페이스를 먼저 목표라인에 스퀘어로 맞춘 뒤 그에 따라 자신의 몸을 정렬한다.

아마추어들은 스탠스를 먼저 취하고 그 다음에 헤드페이스를 볼 뒤에 갖다 댄다.


<> 스윙에 쏟아붓는 힘 :프로는 드라이버샷이나 우드.아이언샷을 할때 자신이 갖고 있는 힘의 80% 정도만 쓴다.

정확성을 위해서다.

아마추어들은 있는 힘을 다해서 스윙한다.

그 결과는 "잘 맞으면 2백50야드, 삐끗하면 OB"다.


<> 코킹을 푸는 시기 :프로들은 백스윙때 만들어진 손목코킹을 임팩트 직전까지 풀지 않는다.

파워를 최대한 비축하는 것.

아마추어들은 백스윙톱에서 이미 코킹이 풀어지면서 파워 손실을 자초한다.


<> 샷을 위한 대비 :프로들은 볼에 다가가면서 샷을 어떻게 할까를 생각한다.

샷할 순서가 되기 전에 샷에 대한 준비를 미리미리 하는 것.

아마추어들은 자기 차례가 돼서야 샷을 구상한다.


<> 집중과 이완 시기 :프로들은 어드레스에 들어가면 그 샷을 위해 혼신의 집중을 한다.

그 대신 샷을 한뒤에는 풀어준다.

아마추어들은 집중과 이완의 시기구분이 모호하다.

집중하는둥 마는둥 풀어주는둥 마는둥 한다.


<> 어프로치샷 크기 :프로들은 대부분 깃발을 겨냥하고 어프로치샷을 한다.

넉넉하게 치는 것.

아마추어들은 홀을 겨냥한다.

그런 나머지 대부분 어프로치샷이 짧게 된다.


<> 쇼트퍼팅 :프로는 1m 안짝의 쇼트퍼팅을 할때 브레이크가 심한 내리막이 아니라면 대부분 볼이 홀 뒷벽에 맞고 들어갈 정도의 세기로 스트로크한다.

아마추어들은 짧아서 그 퍼팅을 실수하는 경우가 많다.


<> 기본 체크 여부 :프로는 그립.정렬.자세 등 골프의 기본기를 수시로 점검한다.

코치를 두고 주기적으로 체크받는다.

아마추어들은 샷이 안되는데도 기본에 대해서는 등한시한다.


<> 연습하려는 자세 :아마추어들에게 프로들처럼 연습하라고 할수는 없다.

그러나 연습장에 나가지 못하더라도 하루 5분정도의 헛스윙 연습을 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이것은 심리적 충만감도 가져다준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