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영화축제"를 기치로 내건 제38회 대종상 영화제가 20~25일까지 열린다.

그동안 보수와 진보진영으로 갈려 맞서온 한국영화인협회(이사장 유동훈)와 영화인회의(이사장 이춘연)가 처음으로 공동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시상식 일변도의 일회성 행사에서 벗어나 영화인과 관객이 함께 참여하는 성대한 축제로 탈바꿈했다.

대종상영화제는 20일 서울극장에서 개막식을 연뒤 21~24일 접수작을 상영하고 25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시상식을 갖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대종상 사상 처음으로 도입된 "개막작"으로는 최민식.장바이쯔 주연의 "파이란"(감독 송해성)을 골랐다.

이번 영화제에 접수된 작품은 장편영화 37편,단편영화 5편,다큐멘터리 4편,애니메이션 5편등 모두 51편.10여명으로 구성될 심사위원단이 접수작 가운데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여우.남우주연상등 30개부문에 걸쳐 수상자(작)를 뽑아 폐막일에 시상한다.

이벤트도 푸짐하다.

영화속 주인공과 직업이 같은 관객들에게 영화를 무료로 보여준다.

예를 들어 동사무소나 구청직원들은 "순애보"를 무료로 볼 수 있다.

또 올해 관람한 한국영화 입장권 3매를 지참하면 영화제 출품작중 1편을 그냥 볼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인터넷 홈페이지(www.daejong.org)에서 얻을 수 있다.

김혜수 기자 dears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