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 브라운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장이 67세에 득녀,노익장을 과시했다.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지는 10일 브라운 시장의 여자친구인 캐럴린 카페네티(38)가 지난 8일 한 병원에서 체중 3.1kg의 딸을 낳았다며 아이 이름은 `시드니 미네타브라운"이라고 전했다.

브라운 시장은 "예쁜 아기를 낳아 매우 기쁘다"며 "미디어가 산모와 딸의 사생활을 존중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브라운은 지난 95년 흑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샌프란시스코 시장에 당선됐으며 99년 12월 재선에 성공했다.

그는 지난 1월 자신의 수석 정치모금 운동원인카페네피를 임신시켰다고 고백하면서 "꼴 사나운 것은 없다. 그녀와 나는 좋은 친구"라고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